거리의미술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공공미술, 마을미술,벽화,타일벽화,문화예술교육,벽화강좌,참여미술,거미동,기업사회공헌활동

▶이진우의 이것저것◀ 1241

안반데기 두번째 걷기와 펜그림

안반데기를 만나서 펜그림으로 담기 2023.11.3. 카페와우안반데기 고성자활 강의가 끝나고 안반데기로 바로 달려왔다 배추밭 무성할때 오고 싶었는데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가을걷이가 끝난 이후에 왔다 그래도 여기는 좋다 거닐다가 사진을 열심히 찍다가 카페 와우안반데기에서 고구마라떼와 쿠기를 쫍쫍거리며 볼펜과 컴터용수성펜으로 그리다 -------------------------------------------------- 이곳의 풍경은 첨보는 순간 환호였고 오늘와서 또 보니 기쁘다. 이곳이 내가슴에 들어오는 환희 풍경이 주는 울컥임 그려서 아주 좋다 쿠키와 고구마라떼 2023.11.3 와우안반데기에서 진우

고흥연작-중산리에서

[수채화] 고흥연작 '중산리에서' 고흥연작 '중산리에서' / 60.7*46cm / 종이에수채 /2023 지난 추석 직전에 그리다가 한동안 손을 대지 못하고 있다가 뒤늦게 갑자기 붓 질을........ 마쳤다. 전남 고흥군 남양면 중산리 마을과 갯벌 너머 왼쪽부터 하구룡도, 중구룡도, 상구룡도가 있다. 중산리의 마을과 노란 논들을 보고 시작했지만 결국은 섬으로 귀착되는건가 . 저 섬에 가서 살 것도 아닌데 자꾸만 작은 섬들에게 이름을 부르고 다정하고 말 걸고 싶은 건 뭘까?

열우물전에 황해섬네트워크 명희샘이 오다

2023.10.25 이진우의 열우물전 전시장인 복합문화공간 해시에 황해섬네트워크의 주명희 사무국장과 한희정샘이 오셨다. 황해섬밴드에 글을 올려놓아서 전시장에 있는 날이라고 하여 굳이 일부러 반드시 찾아주었다 지난 8월 광복절 무렵에 독도를 같이 다녀왔기에 그냥 동지애같은 마음이었다. 독도는 우리땅~!! '작가님 따라 열우물 마을을 걸었습니다. 가을 저녁에....' JMH ' 우연히 작가님을 뵙게 된 인연으로 찾아 왔습니다. 쓱쓱 손길이 가는대로 그림이 완성되어 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는데 ... 이렇게 한 동네를 그리신 것을 통해 한 마을의 기억을 공유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다음 전시도 기대해 봅니다. 화이팅!!' HHJ

그 집들은 빈집이 되었다-열우물마을로부터-

아래 글은 2023,10,11~11,8일까지 복합문화공간 해시에서 하는 개인전 전시에 들어가는 글입니다. -------------------------------------------------------------------------- 열우물연작-집으로 가는 길 / 50*37cm / 2007 / watercolr on paper -------------------------------------------------------------------------- 그 집들은 빈집이 되었다 -열우물마을로부터- 1995년 열우물마을에 살기 시작하였고 1997년 처음으로 열우물마을에 벽화를 그리기 시작했고 2002년 공공미술 열우물길프로젝트를 시작했고 2011년 스케치모임을 시작했고 살던 동안 계속 열우물마을..

고흥연작-저기 섬들과 낚시하는 매제

[수채화] 저기 섬들과 낚시하는 매제 [고흥연작] 저기 섬들과 낚시하는 매제 / 36*26cm / 수채화 / 2023.10 세시간 가까이 낚시......가 아니라 그리는 시간이다. 그리고 나서 집으로 와서 하룻밤을 자고일어나 다시 본다. 전체적으로 채도가 낮다. 멍크작가가 음영을 높여보란다. 오케잇 ㅡ 초벌재벌을 했고 마감칠이 남았는데 그 마감붓질을 하고 이름을 넣는다. 낚시는 하는 과정이 힐링이라 보인다. 찌를 가만 바라보는 순간이야말로 비우는 시간이요. 맑음을 채우는 시간일테다. 낚시를 하는 매제는 그냥 좋다고 한다. 이게 행복이 아니겠는가 싶다. 매제가 이곳 화옥에서 낚시를 한다고 하면서 물시간을 이야기할때 선뜻 가겠노라 그림그리러 가겠노라고 한건 자주 가는 화옥이라서 친근감도 있어 있었지만 저멀리..

[수채화] 고흥연작- 형제섬

[수채화] 고흥연작-형제섬 [고흥연작] 형제섬 / 36*26cm / 수채화 / 2023.9 작년 어느때쯤 우연히 들른 형제섬농원펜션 ㅡ에서 이섬을 보았다. 어제는 이섬을 반드시 그리겠다는 생각은 하지 못한채 일단 동일면으로 화구를 챙겨 운전 .... 막상 도착하니 물들어와 형제섬은 떨어진 형제이다. 물이 빠지면 둘이 하나로 연결되는데 형제라는게 그렇다는 것인가 ㅎㅎ 외나로도로 가서 밥먹고 오니 그사이에 물이 빠졌다. 해변 모래밭에서 스케치하고 채색하고서 전시중인 회정미술관으로 왔다. 작은 종이 말고 좀 더 큰종이에 그리고 싶다. 형제섬은 살짝 너무 정해진 규격 같지만 그래도 고흥이 부르는 노래중 하나이다. 외나로도의 식당 [나로도먹거리: 010-9539-0006]에서 점심으로 백반을 먹었다. 경아씨랑 같..

[수채화] 고흥연작-중산리에서 구룡도를..........그리는 중이다

[수채화] 고흥연작-중산리에서 구룡도를 고흥연작-중산리에서 구룡도를 / 61*46cm / 2023 / watercolor on paper 전시중인 회정미술관 부근 중산리에서 구룡도를 보며 들판과 나무와 바다를 스케치하고 그리는 중이다 완성되면 글 올릴까 하다가 진행중인 모습을 올린다. 하구룡도 중구룡도 상구룡도가 보인다 그 너머는 대서면이고 더 너머의 높은 산은 보성군이다 날이 흐려서 하늘이 회색빛이다 그릴때는 갯벌이었는데 오후 늦은 시간에는 물이 들어와서 실루엣이 검다. 왼쪽으로 우도가 반쯤 보이고 붙어 있게 보이는 섬은 각도섬이다.

[고흥연작] 섬이 보이는 바다

[고흥연작] 섬이 보이는 바다 [고흥연작] 섬이 보이는 바다 / 36*26cm / 수채화 / 2023.9.24 옥룡마을로 들어서는 도로 입구 군내버스 회차로에서 만난 이풍경 옥룡항으로 가려던 걸음을 단번에 멈추게 만들었다. 그리고 나서 집에 와서 맵으로 확인하니 왼쪽 섬은 형제섬이라고 하고 오른쪽 섬은 허우도 있다. 근데 허우도는 완도군 금당면이다. 금당은 완도군이나 사람들은 여기 금산면 우두항에서 배를 타고 가거나 녹동항에서 배를 타고 간다. 금산 우두항에서 금당 율포항은 매우 가깝다. 그릴때에도 조금 어두워지긴 했지만 집 도착할무렵에는 완전히 깜깜해졌다. 어느덧 어스름기미가 보인다.

[수채화] 고흥연작 -낚시바람이 누워 쉬다

[수채화] 고흥연작 -낚시바람이 누워 쉬다 [고흥연작] 낚시바람이 누워 쉬다 / 36*26cm / 수채화 / 2023.9.24 금산대교를 넘어서 고라금방향으로 다시 금진작은마을로 가서 바닷가에 차를 세우고 스케치하고 채색하다. 바람때문에 화판을 고정하느라 조금 낑낑, 허허 바람이 부네. 엄마가 오라고 하는데 채색이 시작되서 갈 수가 없다. 사진찍어서 폰보며 그려도 되지 않느냐 하겠지만 현장사생에서넌 핸드폰은 그냥 기록용이지 그림그리는 것에는 반드시 현장인 것이다. 잘 그리고 못그리고를 떠나 바람을 맞으며 햇살의 뜨거움을 느끼며 그렸음에 그저 감사함이다. 지나가는 사람이 '사진찍어도 되느냐'길래 내폰도 주며 찍어달랬다. 그래서 사진속에 그림그리는 내가 등장하는 것이다. 고흥은 그림그리기에 딱 좋다. 사진찍..

[아크릴화]오천리 동촌앞바다 /10호 /캔버스에 아크릴

[아크릴화] 오천리 동촌 앞바다 /10호 /캔버스에 아크릴 오전 10시 30분 시작해서 점심먹고 와서 오후 4시 30분 마침 캔버스에 아크릴로 그리는데 스타렉스 화물칸이 은근 덥다. 바깥은 햇빛인데 모자쓰고 그리다가 다시 차안으로 들어가 그리기 암튼 마치기로 이곳 고흥군 금산면 오천항은 명절이면 가족이 바람쐬러 오는 곳이다. 그리고 싶은 곳에서 그렸으니 이또한 감사함이다. 같이 사생을 하던 김00작가는 오늘의 사생을 위해 며칠전부터 와서 그렸다고 한다. 진경산수를 주요하게 잡고가서 그리는 그림 또한 오천항 근처의 여러곳이 하나의 화폭에서 자리하고 있다. 나도 저런 발상이 필요하다고 본다. 하나 더 그릴까하고 자리펴니 엄마가 저녁묵게 오라고 한다. 시간이 .....집 가야겠다. #아크릴 #사생 #고흥천사회..

카페태오에서 전시중입니다

서곳예술제는 2023년 -서구 지금 예술로 잇다 -라는 타이틀로 전시중인데 서구관내 5개소에서 전시를 합니다. 그중에 미술에서는 5명의 작가와 문학소속의 작가들이 함께 가좌동에 소재한 카페태오에서 전시를 합니다. 그래서 태오로 가보았습니다. 날이 더워서 였을까요..미숫가루가 맛있습니다. 작품명: 소록도 동생리풍경 크기: 10호 재료: 캔버스에 아크릴 카페태오는 지도검색에는 다 나옵니다. 한번 가보시길 권합니다. 카페에 들어서자 마자 왼쪽으로 이렇게 똬아~~ 내그림이 보입니다 카페태오의 카페지기는 그림을 그립니다 참으로 부드러운 붓자국이 있는 폭포수를 그린걸 내놨더군요. 차차 서구미술인들 속에서 같이 하게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수채화] 봉양의 옛 정미소

[수채화] 봉양의 옛 정미소 봉양의 옛 정미소 / 36*26cm /종이에수채 /2023 봉양의 이 정미소는 오래전에 그림을 그린적이 있는 곳인데 사진만 남아 어딘줄 모르다가 벽화일로 봉양마을회관을 가다가 발견하였다 어찌나 반갑던지 사진을 왕창 찍었고 차안에서 일단 스케치만 하였다가 고향의 집에서 채색하였다.

일본 핵 오염수 투기철회 및 용산총독부 규탄

일본 핵 오염수 투기철회 및 용산총독부 규탄 2023.9.2 광화문에서 시청역까지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일본 오염수 방류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고 일본보다 더 일본에 충성하는 이나라정부에 대하여 다들 같은 마음이었다. 어서 빨리 그만하게 해야 한다는 심정 더 망가지기 전에 그만두도록 해야한다는 사실은 더욱 절실하다. 기본소득당의 용혜인대표 더불어민주당의 이재명대표 지금 이나라 경제상황은 매우 시급하게 망가져 있으며 외교에서도 무역에서도 특히 일본에 대해서는 자기배를 가르는 할복정권이다 그런데 막상 피해는 국민이 보고 있으니 어쩌다가 이런 무능하면서 무지하면서 극악무도한 집단들의 광기는 처음본다

[담채] 가화리에서 방파제 너머 섬들을

[담채] 가화리에서 방파제 너머 섬들을 가화리에서 방파제 너머 섬들을 / 20*15cm /종이에 펜선 후 담채 /2023.8.15 모임이 있어서 야간운전을 못하는 박선생님을 모시러 가는중에 가화리 마을앞 바다를 본다. 시간이 좀 있다. 오케이 그럼 .. 차 안에 있는 손바닥만한 스케치북을 꺼내 네임펜과 컴터용 싸인펜으로 선을 긋는다. 여기를 지날때마다 저기 저 섬들이 궁금하다 저 방파제 끝까지 가서 멀리 섬들을 사진찍은 적이 있다 바다야 방파제야 섬들아 내가 니네들 그렸어 사진을 흐리게 찍었지만 펜스케치는 이렇게 고향집에서 채색하다가 잠들었다 아침에 일어나서 마저 채색하고 엄마에게 그림을 보여주며 '여기 도화 가화리 바다야'라고 했지만 가화에서도 여의천이 아니라 대통마을방파제는 엄마는 보셨을까나 지붕없는..

[담채] 삼나무길--봉래폭포에서 내려 가는 길에

[담채] 삼나무길-봉래폭포에서 내려 가는 길에 삼나무길-봉래폭포에서 내려 가는 길에 / 14*21cm /종이에 펜선 후 담채 /2023.8.15 봉래폭포에서는 다들 폭포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데 여념이 없다 단체사진을 찍은듯한데 단톡방에서 보지 못한거 같으다 봉래폭포는 이쁘기는 하나 사진에 담기에는 작아 보이고 더구나 그리기에는 더욱 더 ......랄것도 없이 그리고 픈 마음이 들지는 않는다. 내려오는 길에 삼나무가 여러그루 서 있는 곳을 지날때 그때는 그냥 사진을 찍었지만 아마도 그때에도 그리고 싶었을 것이었다. 도동항을 그리고 나서 이 삼나무길을 한번 울릉도에서 인천으로 오는길 강릉에서 인천행 버스안에서 스케치해보았으나 담채를 올릴 정도는 아니라서 이걸 두번째로 삼는다. 고작 1박2일의 여행이었지만 ..

[마카그림] 울릉도 도동 항

[마카그림] 울릉도 도동항 -울릉도에 내딛는 첫발은 울릉도 도동항 / 21*14cm /종이에 펜드로잉 후 마카 /2023.8.14 울릉도 다녀온게 어젯밤, 12시 넘어서 오늘이기는 한데 언제 다녀왔을까 참 시간이 지났듯 느껴진다. 울릉도 다녀온 것도 신기한데 독도를 다녀왔다는 것은 더더욱 신기하다. 울릉도 다녀온 사진을 올릴까나 싶기도 하지만 독도에 다녀온 사진은 무조건 올린당 와우 와우~~ 독도에서 단체사진을 ㅎㅎㅎㅎ 햇빛에 눈부셔 눈이야 좀 감았다고 치지만 이렇게 독도랑 손맞댔다는거 독도에 터치~!!! 독도에 오른 사람이야 있겠지만 독도랑 손맞닿은 사람은 누구? 나지롱~!!

고흥보성미협교류전에 온 DNA벽화작가들

고흥보성미협교류전에 온 DNA벽화작가들 2023.8.3 고흥 남양면 리피움미술관 2층 전시실 봉동마을 벽화작업을 마치고 오고 나는 인천에서 고흥으로 와서 읍내 덕성루에서 만나 점심을 먹고 리피움미술관으로 갔다 그리고 인증샷을 찍었다 강미라 작가의 한지조형작품에서 몇장을 찍고 오늘 당번인 조옥신작가와도 한장 ~!! 왼쪽이 조옥신작가의 작품, 오른쪽이 내작품이다.

[수채화] 고흥만의 통발하는 부부

[수채화 ] 고흥만의 통발하는 부부 고흥만의 통발하는 부부 / 72*54cm / 2023 / watercolor on paper 지난 4월 중일이형네 집에 다녀오는길 고흥만 간척지를 지나다가 이 배와 일하시는 저 두사람을 보고 처음에는 살짝 들키지 않게 사진을 찍으려고 했는데 혹시나 왜 찍냐 하실까봐 그런데 너무도 열심히 통발을 들어올리시네 배는 통발을 따라 이리저리 천천히 오가는데 그래서 사진을 많이도 찍었고 그리고 싶은 마음도 많아졌다. 며칠전 타일로도 그림을 그렸고 이것으로도 그림을 그렸고 앞으로도 여러장 더 그리고 싶은 고흥에 사는 사람들의 일하는 모습들이다 고흥의 산과 바다 들과 하늘 그리고 고흥에서 사는 이들의 모습을 그리고 싶음이다 여기에 화풍이나 스타일은 그리다가 나올것이라 본다. 지금은 ..